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펜타곤, 화웨이 5G 솔루션 대신 에릭슨, 노키아 채택 검토

펜타곤(미국 국방부)이 5G 개발 계획에서 화웨이의 경쟁자인 노키아와 에릭슨의 장비를 채택할 근거를 마련중이라고 26일 ‘공식적으로’ 밝힘.

이와 관련, 국방부 측은 에릭슨과 논의 중이며, 노키아와는 협의가 꽤 진전된 상황이라고 언급. 이와 동시에 5G 통신을 지원할 수 있는 자체 기술 토대도 마련 중이라고 덧붙임.

미국은 그동안 유럽 등을 상대로 화웨이 장비를 쓰지 말라고 했으나,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에서는 화웨이 기술 사용 배제 요청을 무시하는 상황. 미 국방부 측은 5G와 관련해 국방 담당자간 논의가 잘 진행되고 있고, 많은 유럽의 동맹들이 함께 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

For Your Insights

미국의 중국에 대한 다각도의 압박이 진행 중이다. 이제는 펜타곤도 나섰다. 화웨이가 EU 통신시장에서 어떻게 버텨낼까. 

Tag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