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전직 우버 자율주행 핵심 인물, 구글에 1억 7900만달러 손해배상 판결 받아

In Brief :

전 우버 자율주행 부분 책임자 앤터니 레반도스키가 1억 7900만달러 배상해야 한다는 법원 판결 받아

레반도스키는 알파벳 산하 웨이모에서 일하다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토 창업. 이후 오토는 6억 8000만달러에 우버에 인수

웨이모 모회사 알파벳은 레반도스키가 웨이모의 핵심 기술을 유출했다며 2017년 소송 제기

알파벳과 우버는 2018년 소숭 종결 합의. 레반도스키는 이번 판결 후 파산보호 신청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