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In Brief :

코로나19로 사회적 격리가 실시되면서 중국 주요 모빌리티 기업들이 저속 자율주행차 투입

화웨이, 바이두, 징둥, 메이퇀 등이 비대면 방식으로 배송, 방역, 순찰 등 업무 처리 위해 베이장, 상하이 등 대도시 중심으로 투입

저속 자율주행차는 시속 5~10km로 운행하며 주행 중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상대적으로 수월하게 대응 가능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