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아마존, 중국 온라인 스토어 내린다…토종 e커머스 업체에 고전

아마존이 오는 7월 18일 중국 온라인 스토어를 폐쇄하고 수익성이 높은 해외 제품 판매와 클라우드 서비스에 집중한다고 밝힘.

이는 중국내 강력한 토종 e커머스 업체들을 극복하지 못했기 때문. 시장 조사기관 등의 자료에 따르면 알리바바그룹 홀딩스의 T몰, 징둥 등 토종 커머스 업체들이 지난해 중국 e커머스 시장의 82%를 좌우한 것으로 나타남.

아마존 측은 ‘Amazon.cn’에서 판매자 서비스와 마켓 플레이스 서비스를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내용을 판매자에게 공지했다고 밝힘. 아마존은 아마존 글로벌 스토어, 글로벌 셀링, 킨들 e리더 및 온라인 콘텐츠 등으로 중국 내 사업을 키워가겠다고 덧붙임. 또한 아마존웹서비스(AWS) 역시 사업을 계속하겠다고 밝힘.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