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안팎 악재 속 위워크(WeWork), 결국 상장 공식 연기

In Brief :

부정적인 재무상황과 구설에 오른 공동 창업자 문제 등 악재에 부닥친 위워크(WeWork)의 운영사 위컴퍼니가 결국 기업공개(IPO)를 연기함.

앞서 지난 주 공동 창업자 아담 뉴먼이 CEO 자리에서 물러난 위워크는 사무실 공유라는 핵심 서비스에 집중하게 될 것으로 전해짐. 이를 위한 대규모 구조조정은 물론 최근 몇년새 인수한 일부 기업의 매각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됨.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