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Tags:

ACEA, 올해 글로벌 자동차 생산량 약 7,000만대 전망

유럽 친환경 규제에 대응, 완성차 업체들 전기차 사업을 강화

유럽자동차제조협회(ACEA)가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올해 유럽 신규 승용차 등록대수가 전년 대비 약 25% 감소한 960만대에 그칠 것이라는 전망을 발표했다.

또한, ACEA는 지난해 글로벌 차량 생산량이 9,000만대 이상이었으나 올해 생산량은 약 7,000만대에 그칠 것으로 예측했다.

자동차 업계는 코로나19 위기 이외에도 유럽연합(EU)의 신규 차량에 대한 이산화탄소 연평균 배출량 95g/km 제한 규정으로 인한 부담을 받고 있다.

완성차 업체들은 향후 더욱 강화될 EU의 탄소 배출 규제치를 달성할려면 더 많은 전기차를 판매해야 하는 상황이다.

EU의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독일 완성차 업체들은 전기차 사업을 강화하는 등  대대적인 사업 구조 개편에 나섰다.

폭스바겐그룹은 2023년까지 440억유로(약 60조5,145억원)를 차량 전기화 및 디지털화에 투자한다.

폭스바겐은 독일 츠비카우(Zwickau), 엠덴(Emden), 하노버(Hannover) 공장을 전기차 생산 공장으로 개조 중이다.

폭스바겐은 올 가을 순수전기차 ‘ID.3’를 출시할 예정이다.

BMW는 내년 주행거리가 700km에 달하는 전기 세단 ‘i4’ 와 전기 SUV ‘iNEXT’를 출시한다.

벤츠는 내년 순수전기차 ‘EQA’와 더불어 S클래스 모델들의 전기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For Your Insights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