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구글 웨이모, 캘리포니아에서 자율주행 로보택시 파일럿 허가 획득… 서부지구 상용 서비스 전초전

In Brief :

구글 웨이모(Waymo)가 캘리포니아 주 당국으로부터 자율주행 로보택시의 파일럿 테스트 허가를 획득함.

캘리포니아 공공시설위원회(CPUC; The California Public Utilities Commission)는 2일(현지시간) 웨이모에 주내 자율주행 승객 서비스의 시험운행을 허가함. 파일럿 운행은 웨이모 직원이 승객과 함께 자율 주행차를 호출하면 사우스베이 지역 내에서 동석, 주행하는 방식.

CPUC의 허가는 주내에서 자율주행 기능을 테스트하는 캘리포니아 교통국(California Department of Motor Vehicles)의 허가와 달리 실제로 승객의 탑승이 이뤄진다는 점에서 수위가 다름. 다만 아직 승차요금은 부과할 수 없고, 안전요원의 운전석 배석이 요구됨.

캘리포니아 주에선 지난해 12월 Zoox가 자율주행 파일럿 테스트 허가를 처음 얻은데 이어 자율주행 배송 업체인 포니.ai, 오토X 등도 같은 허가를 확보함.

For Your Insights

웨이모는 이미 피닉스에서 상용 자율주행 차량호출 서비스 ‘웨이모 원’을 운영중이다. 물론 아직은 안전요원이 동석한 상황에서 제공되지만 유료로 이뤄지고 있다. 이번에 받은 캘리포니아 파일럿 허가는 대규모 수요가 예상되는 서부 지역에서의 상용 서비스를 위한 전초전이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