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Tags:

獨 BMW·폭스바겐, EV 구매 보조금 인상 후 수요 증가로 증산

In Brief :

BMW와 폭스바겐은 독일 정부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 ‘환경 보너스(Umweltbonus)’ 인상 조치에 따른 전기차 모델의 수요 증가로 인기 전기차 모델의 생산량을 늘렸다.

BMW는 현재까지 순수전기차 라인업으로 지난 2013년 도입한 ‘i3’만을 갖고 있는데, 이 모델에 대한 높은 수요를 대응하기 위해 라이프치히(Leipzig) 등 공장에서 올 여름 공식 휴식 기간도 취소한 채 생산라인을 가동 중이다. BMW는 현재 i3의 일 생산량을 기존 114대에서 최대 130대로 늘렸다.

폭스바겐은 지난 2014년 라인업에 도입한 순수전기차 ‘e-골프(e-Golf)’를 올 7월까지만 생산할 계획이었지만, 높은 수요로 인해 생산 기간을 반년 연장키로 결정했다. 폭스바겐은 현재 e-골프 일 생산량을 기존 74대에서 약 80대로 늘렸다.

For Your Insights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