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전기트럭 스타트업 리비언(Rivian), 링컨 브랜드의 첫 순수 전기차 개발

In Brief :

전기트럭 스타트업 리비언(Rivian)이 포드의 럭셔리 브랜드인 링컨의 첫 순수 전기차 개발에 참여함. 리비언은 지난해 4월 포드로부터 5억 달러의 투자를 유치함.

그동안 링컨은 애비에이터(Aviator), 커세어 그랜드 투어링 등 2종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선보인 바 있지만 순수 전기차 개발은 이번이 처음.

향후 선보일 전기차는 리비언의 플랫폼을 기반으로 개발될 예정. 한편, 포드는 올해 말까지 멕시코 공장의 MKZ 세단 생산을 종료하고 해당 설비를 전기차 라인으로 전환할 예정.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