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AI스타트업 ‘휴머나이징 오토노미’, 자율주행차용 보행자 행동분석 기술로 530만 달러 투자유치

AI 및 컴퓨터 비전시스템 스타트업 휴머나이징 오토노미(Humanising Autonomy; HA)가 자율 주행차를 위한 보행자 행동분석 기술로 530만 달러의 시드 투자유치에 성공함.

보행자 행동인식은 자율주행차 개발에서 가장 어려운 부분 중 하나로 HA는 카메라에서 확보된 이미지와 머신러닝 기술을 접목, 길을 넌너려는 보행자인지, 주의가 필요한 보행자인지, 운전자와 눈을 맞췄는지, 통화중인지 등 보행자들의 행동과 의도를 식별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함.

출처 : Humanising Autonomy

HA는 라이다 등 자율주행차에서 활용되는 정보가 아닌 RGB 정보만을 활용함. 현재 다임러 메르세데스 벤츠, 에어버스 등 유럽과 미국, 일본의 모빌리티 기업들과 협력중이라고 밝힘.

HA는 자율주행차 보급이 본격화하기 이전에도 일반 차량의 경보시스템은 물론 물류창고, 제조시설 등 로봇이나 자율주행 기기들이 활용되는 분야에 자사의 기술 및 솔루션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 봄.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