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킥보드 공유 업체 버드(Bird), 파리 시장 공세 강화…2021년까지 1000명 고용

In Brief :

킥보드 공유 서비스 업체 버드(Bird)가 유럽 지역 핵심 거점인 프랑스 파리 지역에서 오는 2021년까지 1000명 이상을 고용하는 등 이 지역에 대한 공세를 강화할 예정.

파리는 샌프란시스코 등에 비하면 작은 도시지만 인구 집약도, 관광객 유동성 등이 커 킥보드 업체들에겐 전략 시장이 됨.

그동안 12개 킥보드 업체가 진출했지만 버드 외에 라임(Lime), 서크(Circ), 도트(Dott), 점프(Jump), B-모빌리티 등이 서비스를 지속 중. 하지만 파리시 당국은 이 가운데 2~3개로 서비스 사업자에 제한을 둘 방침.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