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Tags:

英 시장조사기관 BMI “글로벌 리튬가격 2022년 이후 반등할 듯”

리튬 가격이 공급과잉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급락하면서 주요 리튬 업체들의 생산 확대 및 투자 계획도 연기되고 있다.

칠레 SQM은 올해 말부터 진행하려던 칠레 아타카마(Atacama) 염호수 리튬 생산 확대 계획을 내년 말로 연기했다.

호주 유통대기업 웨스팜머(Wesfarmers)는 서호주 마운트홀랜드(Mount Holland) 리튬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최종 투자 결정을 내년 초로 1년 연기한 바 있다.

영국 시장조사기관 BMI(Benchmark Mineral Intelligence)는 “전기차를 포함한 자동차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큰 타격을 입었지만, 향후 전기차 수요는 상승할 것”이라며 “전기차 수요가 정상화되면 2022년 이후 리튬 가격은 회복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