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Tags:

中 전기차 배터리 산업, 도입 단계를 지나 성장 초기단계로 진입

In Brief :

세계 전기차 시장의 50%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한계선은?

시장조사기관 CB Insights china에 따르면, 중국 배터리 시장 규모는 물경 21조2000억위안, 우리나라 돈으로 환산하면 약 3625조2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배터리 시장규모를 연간 100조원씩만 잡아도 35년이상 유지되는 어마어마한 시장이다.

이 수치는 어떻게 나온 것일까. 간단하다.

2011년부터 2019년까지 9년동안의 데이타를 집계한 결과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419만5,900대다. 이 수치는 중국 정부가 밝힌 차량 등록 대수 420만대와 얼추 맞아떨어진다.

현재까지 중국 정부 당국에 등록된 내연기관 차량은 약 2억7000만대에 달하고 있다. 이를 전기차로 대체한다고 가정하면 전기차의 보급 댓수는 약 2억65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현재 배터리가 전기차의 40% 수준인 점을 감안하면 배터리 시장규모는 21조2000억위안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시장조사기관 CB Insights china팀은  이제 중국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초기 도입단계를 지나 성장 초기 단계에 진입한 것으로 내다봤다.

내수 시장에 힘입어 중국은 세계 배터리 시장에서도 탄탄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 최대 배터리 업체인 CATL은 지난해 세계 전기차 배터리 탑재량 1위를 기록했으며, 시가총액이 4,500억위안(약 77조1165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세계 전기차 배터리 탑재량 상위 10개 업체 중 6개사가 중국 업체였으며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파나소닉 등 나머지 4개사는 중국에 배터리 공장이 있다.

현재 업계에서는 수소에너지와 전고체 배터리 등 신기술의 보급과 상용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고체 배터리 분야에서는 후이넝커지(辉能科技), 칭타오신에너지(清陶新能源) 등 2개사가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In Brief :

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

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

For Your Insights

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가나다라마바사아자차카파타하.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