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Tags:

전기차 생산비용, 내연기관차보다 여전히 45% 높아

In Brief :

컨설팅업체 올리버 와이먼(Oliver Wyman)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경차 기준으로 전기차 생산비용은 여전히 내연기관차에 비해 45% 높으나 전기차의 조립 비용과 파워트레인 비용은 내연기관차에 비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기차 생산 비용이 높은 주 요인은 배터리 팩으로, 배터리팩 비용이 전기차 생산비용의 약 40%에 달했다

2030년 배터리 가격이 kWh당 약 85달러(약 9만8,710원)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생산비용 격차가 9%로 좁혀질 것으로 전망된다.

2030년 내연기관차 생산비용은 2020년 대비 약 5% 증가하는 반면, 전기차 생산비용은 2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추산된다.

For Your Insights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