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Tags:

자동차 제조업체들, 전기차 배터리 화재 위험으로 ‘골머리’

In Brief :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배터리 화재로 인해 전기차를 리콜하고 당국 조사를 받는 등 전기차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 당국은 이달 제너럴모터스(GM)의 ‘쉐보레 볼트(Chevy Bolt)’ 7만7,000여대에 대한 안전 조사에 착수했다. 쉐보레 볼트는 배터리에서 발화가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2건의 화재사고가 신고된 바 있다.

포드는 유럽에서 ‘이스케이프(Escape)’ PHEV와 유사한 전기차 모델에서 배터리 화재 리스크를 발견함에 따라 이스케이프 PHEV의 미국 출시 시기를 연기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현대자동차와 BMW도 자사 전기차 모델의 배터리 화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세계 각지에서 리콜 조치를 시작했다.

현대차, 포드, BMW는 화재 사고의 원인이 배터리 공급 업체들의 생산 결함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자동차 업체들이 고밀도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 생산을 늘리면서 배터리 화재 사고가 향후 더 많아질 것”이라 전망했다.

미 오하이오주의 에너지 안전 업체 ESRG(Energy Storage Response Group)의 닉 워너(Nick Warner) CEO는 “대부분의 문제가 생산 공정의 품질 또는 배터리의 열 및 전기 에너지를 적절하게 관리하지 못 한 것과 관련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자동차 회사들이 직면한 문제는 과거 소니, 보잉 등이 리튬이온 배터리로 인해 겪은 어려움과 비슷하다”며 “결국 이러한 문제가 해결됐고 이후 그 기술이 지배적인 동력 수단이 됐다”고 말했다.

For Your Insights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