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Tags:

獨 폭스바겐 사업장평의회, “EV용 배터리 구성 표준화해야”

In Brief :

폭스바겐그룹의 베른트 오스테를로(Bernd Osterloh) 사업장평의회 의장 겸 감독위원은 독일 DPA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헤르베르트 디스(Herbert Diess) CEO가 추진 중인 예산 감축 계획과 관련, “예산 절감 노력과 함께 특히 e-모빌리티 부문 등에서 자금을 효율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현재 그룹사가 전기차 생산에 다양한 종류의 배터리셀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우리가 사용하는 배터리셀 종류는 테슬라보다 약 24종 이상 많다”며 “전기차 모델에 사용하는 개별 배터리의 구성을 표준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For Your Insights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