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전기차 대중화 임박, 글로벌 자동차 업계 양산경쟁 돌입

대중화 눈 앞에 둔 전기차 산업

□ 글로벌 전기차 업체들이 빠르게 대중화되고 있는 전기차 시장에 대비해 생산역량을 강화하는데 집중하고 있음.

□ 그동안 관련 시장은 테슬라, BYD 등 전기차 분야를 개척해온 기업들이 주도적인 움직임을 보였다면, 최근에는 내연 기관으로 시장을 주도해온 자동차 분야의 전통적 강자들이 전기차 시장으로 급 선회하면서 본격적인 시장 경쟁을 예고하고 있음.

탄소 배출 규제, 기술 발전으로 시장 환경 성숙

□ 매킨지에 따르면 2017년 세계 전기차 판매량이 100만대 돌파. 이런 추세라면 2020년에는 4배가 넘는 450만대가 팔릴 것으로 추산됨.  배터리 기술의 혁신으로 내연기관 차량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에 속도가 붙고 있음.

□ 판매 증가 요인으로는 각국의 보조금 정책, 화석 연료에 대한 규제, 배터리 가격 하락 등을 꼽을 수 있음. 이 같은 추세는 특히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이고, 미세먼지를 저감해 지속가능성 있는 사회로 전환과 맥락을 같이함.

□ 실제로 유럽 등 선진국들은 탄소 배출에 대해 강력한 규제를 하고 있음. 자동차 업체들도 규제 변화에 맞춰 전기차로 전환을 시도 하고 있음.

□ 또한 재생에너지 바람이 불면서 지붕에 태양광 발전기기를 설치하는 등 탈중앙화된 전력 공급 체계도 전기차로의 이전에 한 몫을 함. 가정에서 추가 비용을 들이지 않고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게 됨.

출처: EV-volumes.com, McKinsey analysis

전기차 업체들, 양산 경쟁 돌입

폭스바겐 그룹 : 2025년 까지 70개 모델 출시

  • 2019년 계획
    – 폭스바겐은 2019년 현재  가동 중인 전기차 생산 공장을 2020년까지 9곳으로 늘림
    – 2019년 9종의 전기차를 출시 예정. 이중 순수전기차는 아우디의 e-트론, 포르쉐의 미션 E, 폭스바겐 I.D. 비전 등 3종
  • 전기차 라인업 확충
    – 폭스바겐 그룹은 향후 10년 내에 모두 70종 이상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출시할 계획. 당초 50대에서 20대 늘린 것임.
    – 이에 따라 자회사 아우디는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당초 20개에서 30개로 늘림. 이중 12개를 2020년 말까지 출시 예정
  • 탄소중립 기업으로 변화 시도
    – 또한 2025년 까지 전기차 연간 생산량을 300만대로 끌어올릴 계획.
    – 이를 위해 향후 4년간 300억 유로를 투자할 예정
    – 2050년에는 완전한 탄소중립적 기업으로 변신한다는 목표를 설정함.

BMW 그룹 : 2025년 까지 25개 모델 출시

  • BMW는 2020년 말까지 전기차 모델 10개 이상을 출시할 계획
  • 2018년 까지 35만대 전기차를 생산했으며, 이중 13만대가 순수 전기차
  • 2021년에는 순수전기차 모델 5개을 추가하며. 2025년 까지 12개 모델을 내놓을 계획
  • 플러그인하이브리드를 포함하면 BMW는 2025년 까지 25개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확보하게 됨
아우디 e-트론

□ GM

  • 미국 GM– 2023년 까지 전기차 및 연료 전지 모델 20종 출시 계획
    – 2018년 GM의 미국 내 전기차 판매량이 20만대가 넘는 것으로 알려짐
    – 미국 GM은 캐딜락을 중심으로 전기차 사업을 확장할 계획임
    – 2022년캐딜락 SUV 전기차 모델 출시 준비 중
    – GM 산하 SUV 브랜드GMC는 전기 픽업트럭 출시 검토
    – 이를 위해 파워트레인 엔지니어 4000명 중 75%를 전기차 개발 부분으로 배치
    – 뷰익, GMC, 쉐보레 브랜드 등은 전기차 생산 플랫폼을 공유하게 됨
  • 상하이 GM
    – 2023년 까지 신형 자동차 60개 모델 출시 계획
    – 이중 9개 모델이 순수전기차와 플러그인하이드리브 전기차임
    – 2019년에는 주력 브랜드인 뷰익의 첫번째 순수전기차 ‘벨리트6’, 쉐보레의 순수전기차 1개 모델을 선보일 계획.

테슬라

  • 출시 모델 및 계획
    – 테슬라는 2019년 3월 15일 3년 만에 새로운 차량인 ‘모델 Y’를 출시. 모델 Y는 크로스오버 SUV로 2020년 생산을 목표로 함.
    – 이와 함께 2019년 테슬라 픽업트럭 출시 계획도 공개하는 등 경쟁에 박차를 가함
    – 테슬라는 현재 준대형 세단 ‘모델 S’, 중형 세단 ‘모델 3’, 준대형 SUV ‘모델 X’와 스포츠카인 ‘로드스터’를 판매중
    – 2022년캐딜락 SUV 전기차 모델 출시 준비 중
    – 전기트럭 테슬라 세미는 2019년 출시 목표로 개발 중이며, 2세대 로드스터는 2020년 출시 예정.
  • 중국서 돈 빌리고, 다임러와 제휴 논의 중
    – 테슬러 밴 개발과관련해 다임러 측과 협의 중인 것으로 보도
    – 2019년 9월 중국 상하이 기가팩토리에 4개 완성차 라인 구축하고, 2020년 3월 까지 전력 시스템 등 부품 생산 라인 구축 추진
    – 이를 위해 중국계 은행 4곳으로 부터 130억 위안을 차입한 것으로 전해짐.
모델X (출처: 테슬라)

□ 토요타

  • 2017년 12월, 2025년 까지 내연 차량 생산 중단 선언. 배터리 연구 개발 및 설비 투자에 2030년까지 1조5000억엔 투입 예정.
  • 이를 위해 토요타, 순수전기차 개발 위해 2018년 10월 ‘토요타 ZEV 팩토리’라는 연구개발부서 설립.
  • 2020년 전기차 대량 생산 돌입 예정. 또한 2022년 까지 에너지 밀도가 높은 전고체배터리 생산에 들어갈 계획
  • 2020년 초반 까지 전기차 양산 모델 10개 확보 목표. 중국에서 먼저 양산 모델을 판매하고, 점차 일본, 인도, 북미, 유럽으로 확산.

□ BYD

  • BYD, 중국의 전기차 제조업체. 엔진, 배터리 등 핵심 부품을 계열사를 보유함.
  • 2018년 중국에서 전기차 27만7800대를 판매하며 중국 업계 1위를 기록
  • 2019년 창이 공장에서 e1, e2, e3 등 소형 전기차 30만대 생산 예정.
  • 전기 버스와 관련 올해 1월 항저우 공장에서 5만번째 전기 버스 생산. 전기 버스 분야에서 세계 1위를 한다는 목표를 설정
  • 전기 버스 및 전기 트럭 등 특수 목적용 차량 분야 선두가 되기 위해 공장 증설 계획

전망

□ 유럽을 중심으로 배기가스 배출 가스 규제가 점차 강화됨. 이에 따라 폭스바겐은 배출가스 비용을 고객과 분담하는 차원에서 내연 기관 차량 가격을 인상.

□ 해외 자동차 매체에서는 대체로 2020~2021년 사이에 전기차와 내연기관차의 가격이 역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음.

□ 2019년 이후 부터 전기차 신차 모델이 쏟아지고, 경쟁이 붙으면서 가격인하 추세가 더 빨라질 것으로 기대됨.

참고

The global electric-vehicle market is amped up and on the rise

Mobility’s second great inflection point

Electrification

BMW lays out its latest electric vehicle plan

再加20款!大众计划未来十年内推出近70款新电动车型

直击|百度比亚迪宣布3年内量产自动驾驶电动汽车

Tesla unveils Model Y as electric vehicle race heats up, price starts at $39,000

2018年净利润同比下滑31.37% 比亚迪财报称“燃油车业务盈利水平下降带来压力

Tags:

Leave a Comment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