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전기차 배터리에 사용된 코발트 회수 기술 개발…배터리 소재 리사이클링 기대 ↑

미쓰비시 머터리얼은 전기차의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에서 코발트와 니켈을 추출하는 시험을 시작했다고 발표. 이 기술은 일본자력선광의 히비키 공장에 설치됨.

회사 측은 2022년 상용화할 계획이며, 실험을 통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리사이클링 기술로 만들겠다고 밝힘. 미쓰비시 머터리얼과 일본자력선광은 2018년 8월 재활용 기술 개발을 진행함.

전기차 보급으로 리튬이온 배터리 수요가 늘 것으로 전망되면서, 코발트와 니켈 같은 희소 소재 공급에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업계에서는 예상함.

코발트·니켈 정제 장치. 출처: 미쓰비스 머터리얼

For Your Insights

전기차 시장이 생각보다 빨리 발전하면서 코발트 수급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다. 소재 강국인 일본의 기업들은 이미 준비하고 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