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디즈니+, 오는 11월 12일 미국 첫 출시…월 6.99달러 구독료

디즈니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디즈니 플러스(+)’가 오는 11월 12일 미국 시장에서 첫 출시됨. 월정액 6.99달러. 미국 출시 이후 2021년까지 북미, 유럽, 아시아태평양, 라틴아메리카 등으로 서비스 확대 예정.

디즈니+는 광고가 없이 오로지 구독료로만 운영될 예정. 디즈니는 향후 디즈니+와 훌루, ESPN+을 하나 묶어 할인된 가격에 판매할 가능성도 열어 둠.

디즈니는 투자자 행사장에서 상용화 단계에 가까운 디즈니+ 서비스의 프로토타입을 공개. 여느 애플리케이션과 비슷하지만 오프라인 시청을 위해 다운로드를 지원함.

디즈니가 자랑하는 콘텐츠 브랜드로 서비스 포트폴리오가 구성됨. 디즈니애니메이션, 픽사, 스타워즈, 마블, 내셔널지오그래픽 등이 별도 섹션으로 제공됨. 디즈니는 디즈니+를 위한 오리지널 콘텐츠도 제작중.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