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리포팅 리포트] 4분기 D램 계약가, 수요 증가로 하락세 줄어

In Brief :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 소속 D램 익스체인지에 따르면, 4분기 D램 평균판매단가가 전분기 대비 5% 정도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음.

이에 비해 10월 거래 규모는 전분기 대비 상당한 증가세를 나타냄. 이는 소비자들의 구매가 늘어나 재고가 줄어들 수 있음을 시사함. 일단 재고가 줄게 되면 가격 인하를 할 필요가 없어짐. 따라서 2020년에는 D램 가격이 안정되고 회복세를 보일 수 있다고 판단.

삼성의 생산량 확장과 중국 D램 제조업체가 2020년 생산을 시작하면 D램 공급에 영향을 줄 수 있음. 그러나 트렌드포스는 삼성이 20년 1분기에는 증산을 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

SK하이닉스도 내년 투자를 줄인다고 언급. 마이크론은 내년 상대적으로 지출을 늘릴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 확정된 바 없음. 중국 D램 산업은 생산 최적화에 시간이 걸려 2020년 공급에는 큰 형향을 미치지 못할 것으로 예상됨.

계약가와는 달리 현물가는 10월 말 최저치를 기록. 7월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로 D램 현물가가 상승했다가 하락세로 전환된 것임. 그렇지만 계약가가 안정된다면 현물가가 D램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트렌드포스는 전망.

(출처: TrendForce)

For Your Insights

D램 계약단가 하락세가 멈출 것 같다는 전망이다. 수요자들의 구매가 늘고 있는데가, 내년에 공급이 늘 것 같지 않아 재고가 거의 소진된 듯 하다는 얘기. 2020년에는 반도체 시장이 다시 상승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단 홍콩사태, 미중무역 협상 등이 변수로 당분간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 뉴스레터에 가입하시면 더이상 가입안내 배너가 등장하지 않습니다!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