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러 오는중

검색 입력

「애플 2019 3Q 실적 점검」
‘웨어러블·서비스 부문’ 성장 힘입어 매출 증가세 반전

Summary

애플이 2019 3Q(4~6월)에 월가의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또 애플은 2분기 연속 매출 감소세를 벗어나 증가세로 반전했다. 특히 이 같은 실적의 배경에는 아이폰의 지속되는 판매 감소 분을 보완한 웨어러블 및 서비스 부문의 호조가 꼽혔다.

애플은 최근 10억 달러를 투입해 애플TV+를 준비하는 등 전사적 역량의 무게중심을 하드웨어보다 서비스 및 콘텐츠로 옮기고 있다.

□ 2분기 연속 매출 감소 고리 끊고 매출 증가세로 반전

  • 애플의 3분기 매출은 538억 달러를 달성함. 전년 동기(534억 달러)보다 불과 1% 상승한 수치이지만 증가세로의 반전에 성공.
  • 팀 쿡 CEO는 “이전 분기와 비교해 서비스와 웨어러블의 놀라운 성과, 아이폰의 의미 깊은 성장, 중국에서의 선전을 일궜다”고 밝힘.
구분 매출 비고
전체 538억 533.9억 (예상치)
아이폰 259.9억 263.1억 (예상치)
서비스 114.6억 116.1억 (예상치)
웨어러블 55억 37억 (전년동기)

<표> 애플 2019 3Q  주요 실적지표 (단위: 달러)

□ 웨어러블 및 서비스 부문의 괄목할 성장

  • 이번 분기에는 웨어러블 부문(애플 와치, 에어팟, 비츠(Beats))의 성장세가 두드러짐. 이 부문은 지난 분기에 전년 동기(37억 달러)보다 크게 늘어난 55억 달러의 매출을 달성.
  • 루카 마에스트리 애플 CFO는 웨어러블 부문의 매출만으로도 포춘200 기업에 들 정도라고 설명. 웨어러블과 서비스를 합치면 포춘50 수준.
  • 서비스 부문 매출은 애널리스트들이 예측치만큼(116.1억 달러) 눈에 띄는 성장을 거두지는 못했지만 114.6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 전년 동기비 13% 증가.
  • 서비스 부문 수익은 64% 이상. 서비스 부문은 앱스토어, i클라우드, 애플 뮤직, 애플 뉴스+, 애플 케어 등. 향후 출시를 앞둔 애플TV+와 애플 아케이드가 포함될 예정.
  • 팀쿡 CEO는 골드만삭스와 선보일 애플카드가 8월 출시될 것이라고 밝힘.
애플 에어팟

□ 지속되는 아이폰의 약세

  • 아이폰은 전년 동기(295억 달러)보다 12% 줄어 든 260억 달러를 기록. 물론 2분기의 -17%에 비하면 감소세는 다소 둔화됨.
  • 애플의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50% 이하로 떨어짐.
  •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의 둔화로 지난 수 분기 동안 판매고 감소세지속. 올해 5G 아이폰 출시가 어려운 상황에서 연내 선보일 아이폰 신제품에 대한 시장의 반응이 주목됨.
  • 반면, 아이패드와 맥(Mac)의 매출은 전년 동기비 각각 8%, 11% 증가.
아이폰 XR

참고

Apple rises on earnings beat

Apple reports record Q3 2019 revenue of $53.8 billion, led by services

iPhones have weak quarter, but wearables are doing great

Tags:

뉴스레터를 구독하시면 매일 인사이팅해집니다.
구독을 신청하시면  본 서비스의 개인정보취급정책(클릭 보기)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
구독
close-image